인천 단독주택서 방화 추정 불…70대 치매 노인 사망

인천 한 단독주택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치매를 앓고 있던 70대 노인이 숨졌다.

12일 인천 삼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인천시 부평구 부개동 한 1층짜리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주택에 있던 A(79)씨가 숨지고 주택 내부 35㎡와 침대 등이 탔다.

당일 오전 외출했다가 귀가한 A씨 아내의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불이 꺼지고 연기만 나고 있는 상태였다.

조사 결과 주택 안방과 작은방 침대에서 발화 흔적이 발견됐다.

침대 위에는 라이터가 있었다.

경찰은 치매를 앓는 A씨가 실수로 불을 질렀다가 제때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 없어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A씨 시신 부검과 합동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