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인테리어 기업 현대리바트는 올해 1월부터 이달 9일까지 아동·학생 가구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4%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러한 매출 호조는 통상 2월 중순에 했던 초·중·고등학교의 일부 졸업식이 1월 초로 앞당겨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보통 2월 말 봄방학과 함께 급증하던 아동·학생 가구 수요가 최근 들어선 1월 졸업식과 동시에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리바트는 이에 따라 아동·학생 가구와 신학기 용품 출시 일정을 앞당겼다.

3월 말 출시 예정이던 리바트키즈 '블루라벨 키즈 시리즈' 신제품을 이달 중 선보이는 한편, 지난달부터 전국 리바트스타일샵에 아동·학생 가구를 전진 배치하고 진열 비율을 기존 10%에서 20%까지 높였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앞당겨진 신학기 수요에 대비해 신제품 출시를 11~12월로 조정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대리바트 신학기 가구매출 10%↑…"1월 졸업식 영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