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이 만든 프리미엄 맞춤 셔츠 브랜드 '카미치에'가 남성뿐 아니라 여성 고객으로부터도 호응을 얻고 있다.

신세계는 편집매장 '분더샵'에서 선보이고 있는 카미치에에 여성 고객을 위한 여성 테일러를 고용했다고 12일 밝혔다.

남자친구나 남편과 함께 매장을 찾았다 자신을 위한 셔츠도 맞추고 싶어하는 여성이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2월 처음 문을 연 카미치에는 1년만에 목표 매출을 120% 넘겨 달성했고 재구매율이 40%에 달할 만큼 단골도 많아졌다.

전체 구매 고객의 45%가 백화점 VIP 고객이기도 했다.

신세계는 이달부터 시즌마다 인기 색상과 원단 등으로 샘플 제품을 만들어 고객들의 선택을 도울 계획이다.

신세계 맞춤 셔츠 브랜드 '카미치에', 여성 고객에게도 인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