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 "신종코로나 충격에 한국 성장률 2% 못미칠수도"

교보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이 수요 충격으로 작용하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에 미달할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12일 진단했다.

임동민 연구원은 "신종코로나 확산이 실물 경제와 금융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신종플루,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보다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이 중론이지만, 중국 경제가 전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러한 판단은 다소 낙관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신종코로나가 중국 경제에 직접 타격을 미치면 전염병 자체가 아무리 중국 내에 머물러도 세계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결코 제한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 연구원은 "신종코로나가 중국에 수요 충격으로 작용하면 중국과 전 세계 수요와 교역 회복을 저해할 전망"이라며 "한국도 대중국 수출 감소로 올해 수출 회복 및 제한된 경기회복이 무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중국 수요 충격 시나리오를 반영하면 한국 수출은 '제로' 성장에 머무르고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에 머물 것"이라며 "한국에서도 수요 충격이 발생하면 민간소비와 GDP 성장률이 2%에 미달할 위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