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식당 등 아르바이트 직원을 고용하는 업소들이 신종코로나 사태로 손님이 줄자 비용 절감을 위해 점원 근무시간을 단축하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