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다세대 주택서 불…1명 사망

11일 오후 10시 5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한 4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전신 화상을 입은 A(60·여)씨가 거실과 베란다 사이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발등에 2도 화상을 입은 A씨 남편 B(62)씨는 베란다에 매달려 있다 119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창원 다세대 주택서 불…1명 사망

다른 층에 거주하던 주민 5명은 옥상으로 신속히 대피해 추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길은 다른 층으로 번지지 않아 20여분 만에 잡혔지만, 불이 난 집 내부와 가구 등을 태워 2천8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 재산 피해를 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현재까지 방화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