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자발적 공익활동 촉진"…경남 공익활동지원센터 개소

도민의 자발적 공익활동을 돕기 위한 '경상남도 공익활동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경남도는 12일 창원 경상남도기록원에서 공익활동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도내에서 활동하는 시민사회단체와 공익활동가,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공익활동지원센터는 도민의 자발적인 공익활동을 촉진하고 상시 소통을 위해 도가 민간에 위탁 운영하는 중간지원조직이다.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필요한 정보를 나누고 공익활동가들의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공유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설립됐다.

초대 센터장은 이종은 경남정보사회연구소 소장이 맡았다.

개소식에 이어 공정옥 대구 공익활동지원센터 총괄실장의 '공익활동 생태계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에 대한 기조 발제, 센터가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는 토크 콘서트 등이 진행됐다.

향후 도는 보다 많은 도민이 다양한 분야와 영역에서 도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민관거버넌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는 "센터가 설립되기까지 함께 노력해준 관계자들에게 감사하고 성숙한 시민사회의 힘이 있어야 민관협력도 원활해진다"며 센터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