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환자 치료결과 발표…"사스·메르스때도 썼던 치료제"
이사장 "3번환자, 보건소 스스로 찾아 검사…스트레스 겪어 안정제 투여"

12일 퇴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번 확진자(54세 남성, 한국인)를 치료한 명지병원 의료진은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가 코로나19에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왕준 이사장은 이날 명지병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3번 환자가 입원한 지 8일째부터 칼레트라를 투여했다"면서 "투약 다음 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출량이 감소했고 폐렴 증상이 호전됐다"고 설명했다.

임재균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도 이 자리에서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이나 고령자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의 고위험군의 경우라면 초기부터 이 약의 투여를 고려해야 함을 시사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칼레트라는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 성분의 혼합제로, 에이즈 바이러스(HIV)의 증식을 억제한다.

명지병원은 3번 환자의 자세한 치료과정을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JKMS)에 발표할 예정이다.
3번환자 완치 의료진 "코로나19에 에이즈치료제 효과 있는듯"(종합)

3번 환자는 지난달 25일 명지병원에 입원했고, 다음날인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주부터 폐렴 증상이 호전돼 확진 18일째인 이날(12일) 퇴원했다.

최강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가 나타난 지 2개월밖에 안 되는 감염증이므로 특효약이 있을 리 없다"면서 "단지 이 바이러스도 '코로나'의 변종이니까, 20년 전 먼저 발생한 사스와 5년 전 메르스 때 썼던 약을 활용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3번 환자의 사례만 본 것이지만, 코로나19 감염에 에이즈 치료제가 효과가 있다는 강력한 암시를 얻어서 학계에 보고하게 됐다"면서 "외국에서 약 200명 대상의 연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아는데, 명확한 결론을 내릴 만한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3번 환자는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지난달 20일 귀국한 뒤 5일간 서울 강남과 일산 일대를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만났고 2차·3차 감염을 일으켰다.

환자의 이런 행적을 두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안이한 대처'라는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이 이사장은 "3번 환자분이 많이 힘들어했고 불안과 스트레스 증상도 심해, 입원 뒤 정신과 협진으로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정신·심리 안정제도 투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이 먼저 보건소를 찾았고 여기서 검사를 받아 확진됐는데, 마치 숨긴 것처럼 오해받는 것에 대해 마음 아파했다"면서 "이런 사실은 공유하는 게 환자분을 위해 좋은 게 아닌가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이날 오후 퇴원한 17번 환자(37세 남성, 한국인)와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28번 환자(30세 여성, 중국인)는 증상이 거의 없어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