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는 송도국제도시를 스마트시티로 구축한 경험이 있다. 사진은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시는 송도국제도시를 스마트시티로 구축한 경험이 있다. 사진은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2020년 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국비 6억원과 시비 6억원 등 총 12억원으로 스마트도시 구축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은 군·구의 CCTV관제센터와 중앙기관, 경찰, 소방을 연계하는 광역데이터 허브 구축이 핵심이다. 긴급 상황발생시 시 전역에 설치된 1만3700여대의 CCTV영상을 통합플랫폼을 통해 재난상황실, 112상황실, 119종합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 등과 공유한다.

지역특화서비스로 인천항만공사와 연계해 연안여객 운항정보를 버스정류소에 표출하고, 시민의 안전한 귀가를 위한 안심버스정류소를 설치해 CCTV관제센터와 연계도 추진한다.

유시경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인천시는 송도스마트시티 구축으로 통합플랫폼을 개발한 경험이 있다”며 “지방정부에서 처음으로 광역형 표준 통합플랫폼 모델을 새롭게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