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단체 CCTV 영상 경찰·소방 연계해 긴급·재난 상황 대응
충남도·3개 시군 광역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도시 선정(종합)

충남도는 공주시, 부여·태안군과 함께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광역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대상 도시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기초자치단체가 운영하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범죄·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경찰·소방서 등과 연계하는 게 사업 목적이다.

선정된 지방자치단체에 광역 도시안전망 구축을 위한 예산 6억원씩을 지원한다.

지금까지는 기초단체 간 정보가 공유되지 않아 인접 지자체와 공동 대응이 어려웠지만, 광역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범죄·재난 현장 긴급 출동이나 차량 수배 등 공동 대응에 필요한 영상을 공유할 수 있다.

도는 앞으로 시·군 CCTV 영상을 충남지방경찰청 상황실, 119 종합상황실과도 연계할 계획이다.

태안군은 태안화력 주변 환경정보 데이터 제공, 택시를 활용한 각종 정보서비스 수집, 마을 무선방송 활용 주민 알림 서비스 등 태안만의 특화 서비스도 추진할 방침이다.

박연진 도 건설교통국장은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화재 현장으로 출동하는 소방관이 현장 영상, 위험시설물 설치 현황, 교통소통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다"며 "현장에 도착하기 전 화재진압과 인명구조를 위한 작전을 세우는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