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피해 막는 데 쾌척
롯데관광개발, 제주 소상공인에 2억 지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개발 중인 롯데관광개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관광객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지역 소상공인 지원에 나섰다.

이 회사는 12일 제주 노형동 제주신용보증재단 회의실에서 도내 소기업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사진)을 체결하고 2억원의 특별출연금을 내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도 동참해 2억원씩 총 10억원의 특별출연금을 마련했다. 제주신용보증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피해를 본 도내 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상대로 특별출연금의 15배인 150억원을 보증 지원할 예정이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