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추산…대기오염 경제 비용 세계 GDP의 3.3%

화석 연료로 인한 대기 오염 탓에 한국에서 연간 4만명이 조기 사망(평균 수명보다 이른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경 보호 단체 그린피스는 12일 발표한 '독성 공기:화석 연료의 대가' 보고서에서 2018년을 기준으로 대기 오염에 따른 조기 사망이 전 세계에서 연간 45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나라별로는 중국이 180만명으로 가장 많고 인도(100만명), 미국(23만명), 러시아(12만명), 일본(10만명) 등 순이다.

독일(8만1천명), 프랑스(3만7천명) 등 유럽연합(EU) 전체에서는 38만3천명이 조기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은 4만명으로 인도네시아(4만4천명)나 베트남(4만1천명) 등과 비슷한 수준이다.

보고서는 "또 초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오존 등에 의한 대기오염은 천식, 호흡기 질환 등 각종 만성 및 급성 질환자도 늘려 수백만 명이 병원을 찾게 하고 수십억 건의 결근을 초래한다"면서 대기오염에 의한 세계 경제의 비용을 연간 2조9천억 달러(3천420조 원)로 추정했다.

이는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의 3.3%에 달하는 수준이다.

나라별로는 중국이 9천억 달러(GDP 대비 6.6%)로 가장 큰 비용을 치렀고 미국(6천억 달러), 인도(1천500억 달러), 독일(1천400억 달러), 일본(1천300억 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560억 달러로 GDP의 3.4% 수준으로 추정됐다.

보고서는 "대기 오염은 빈곤국 어린이의 건강에 특히 큰 위협이 된다"면서 "초미세먼지 노출로 전 세계에서 5살도 되지 않아 숨지는 어린이가 연간 4만명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대기오염에 세계 연 450만명 조기 사망…한국은 4만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