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의대 연구진, 저널 '셀 리포츠'에 논문
'RNA 간섭' 관여 '아고 단백질', 폭넓은 항바이러스 작용 확인
"변종 바이러스 창궐 막을 '보편적 치료' 표적 찾았다"

신종 코로나 같은 바이러스 감염증이 무서운 건, 변종을 끊임없이 만들어 언제 세계적인 유행병(pandemic)으로 퍼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매년 찾아오는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도 어떤 변종이 생길지 정확히 예측하기 어려워, 미리 제조한 백신의 효과가 떨어지는 일이 심심찮게 벌어진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 연구진이, 여러 감염증에 '보편적 치료(universal treatment)'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새로운 항바이러스 표적을 발견했다.

과학자들은 유전자 침묵(또는 RNA 간섭) 현상에 관여하는 '아고 단백질(argonaute protein)' 계열의 '아고 4(AGO4)' 단백질을 바이러스의 '아킬레스건'으로 지목했다.

아고 4 단백질이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핵심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이 연구를 수행한 MGH의 케이트 L. 제프리 박사팀은 관련 논문을 11일(현지시간) 저널 '셀 리포츠(Cell Reports)'에 발표했다.

이와 별개로 MGH는 논문 개요를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했다.

MGH는 하버드대 의대가 운영하는 수련병원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오래된 곳이다.

아고 4 단백질은 특히 포유류의 면역세포에서 독특한 면역 작용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아고 1부터 아고 4까지 4종의 단백질을 놓고 항바이러스 효과를 시험해, 아고 4가 결핍된 면역 세포가 바이러스 감염에 극단적으로 취약하다는 걸 발견했다.

다시 말해 포유류의 면역세포에서 아고 4 단백질 수위가 떨어지면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커진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인위적으로 아고 4 단백질의 수위를 높일 수 있으면, 면역체계를 강화해 여러 유형의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고 4 단백질의 수위 조절이 새로운 항바이러스 표적인 셈이다.

제프리 박사는 "(아고 4와 연관된) 면역체계의 작동 원리를 이해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면서 "그렇게 되면 특정한 유형의 바이러스를 겨냥해 백신을 만드는 수준을 넘어서, 여러 유형의 바이러스에 모두 작용하는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고 단백질은 포유류 외에도 식물 등 다양한 생명체에 잘 보존돼 있다.

유전자 침묵 현상을 일으키는 siRNA나 miRNA 같은 저분자 RNA는 아고 4 등 여러 종류의 단백질로 구성된 복합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