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중소기업의 주52시간제 안착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와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이 12일 '중소기업 노동시간 단축 업무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는 50~299인 기업의 주52시간제 적용에 계도기간이 1년 부여됨에 따라 이 기간 서울지역 중소기업의 근무시간 단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중앙회 서울지역본부와 서울중기청이 주 52시간제 준비 취약기업을 발굴하고, 서울고용노동청은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과 연계해 일대일 전문가 무료상담을 한다.

각 기관은 주52시간제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매월 합동 정례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서울지역 중소기업 유관기관, '노동시간 단축협의체' 구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