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中企육성자금 650억원 긴급 지원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특별 경영안정자금과 시설자금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시는 65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긴급 지원하고, 중소기업들이 상환하고 있는 시설자금도 1년간 유예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특별자금 지원대상은 제조업, 서비스업, 지식기반서비스업, 무역업에 종사하는 기업들로 코로나19 관련 피해를 입은 업체다. 간접 피해 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경영안정자금의 대출금액은 기업당 최대 7억원으로 만기 일시(1~2년) 또는 6개월 거치 5회 분할(3년)로 상환하는 조건이다. 시에서는 대출금액에 대해 금리 2%의 이자차액보전을 지원한다. 설비나 공장을 확보할 때 지원되는 구조고도화자금은 기업당 최대 10억원까지 8년간 상환하는 조건이다. 인천시 기금으로 1.5%(변동금리)에 융자된다.

이번 특별자금은 기존의 타 정책자금 지원 여부와 관계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현재 상환 중이어서 잔여한도가 없더라도 추가로 지원한다. 특별자금의 신청은 13일부터 인천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할 수 있다. 이남주 시 산업진흥과장은 “기업의 요구에 맞춰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