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관세 조사도 유예

부산본부세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부산과 경남지역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세관은 코로나19 확산 종료 시점까지 24시간 통관 체제를 가동한다.

긴급 조달 물품이나 원자재를 중심으로 서류 제출 및 수입검사 선별을 최소화하고 감면 심사를 신속하게 진행한다.

중국발 화물 입항 후 하역작업이 지연되면 하선장소 반입 의무 기간 및 수출선적 이행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국내 피해 업체에는 최대 1년 범위에서 무담보 납기연장 및 분할납부를 지원한다.

환급 신청 시에는 당일 조치해 기업 유동성에 장애가 없도록 할 예정이다.

또 피해 구제 마무리 시점까지 관세 조사를 유예하고, 현재 조사 중인 업체는 희망 시 연기할 계획이다.

세관은 '신종 코로나 통관 애로 지원센터'도 별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신속한 관세행정 지원을 위해 주요 업종 및 산업별 동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기업 현장 방문과 유선 통화 등 활동에 나선다.

중국 내 물류 마비나 조업 중단 등으로 피해를 본 업체는 관련 서류를 구비해 부산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 051-620-6954)로 문의하면 된다.

제영광 세관장은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12일 오전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을 방문했다.

제 세관장은 "중국 현지 물류 흐름이 막혀 선박 제조용 원·부자재 수급에 어려움이 많겠지만,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신속한 통관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