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녹색 산업에 지원 아끼지 않겠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2일 "환경부와 관계부처들이 합심해 녹색기술 혁신 기업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대전 유성구의 폐수 정화 기술 기업인 '부강테크'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녹색 산업 육성 계획을 설명했다.

녹색 산업은 환경 오염을 줄이고 자원·에너지 이용 효율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는 산업으로, 폐수 처리업, 미세먼지 저감설비업, 고효율 온실가스 저감설비업, 실내 공기 질 측정업, 녹색 기반시설을 확대하는 그린 엔지니어링 등을 망라한다.

환경부는 올해 관계부처와 함께 총 12조5천억원 규모의 녹색 산업 특화 지원 자금을 처음으로 조성해 녹색 산업 기업에 특별 금리, 대출 심사 절차 완화 등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청정 대기 산업, 스마트 물 산업, 기후·에너지 산업, 생태 서비스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환경부는 미세먼지 저감 설비·측정 기기 등에 6천600억원 규모로 '마중물' 성격의 투자를 하고 스마트 상수도 부문에 2022년까지 약 1조4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조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녹색 산업 투자가 늘어나고 있어 기존 기술에 머무르면 우리 기업이 계속 성장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환경부와 관계부처들이 합심해 녹색기술 혁신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