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합리적대응으로 전환할 때…위기조장 않기위해 마스크 안 써"

이재명 경기지사는 12일 장호원읍민 등 이천시민이 중국 우한 교민 3차 귀국자들의 임시 생활 시설로 국방어학원(장호원읍 이황리)이 지정된 것을 대승적으로 수용한 데 대해 "쉽지 않은 결단과 희생, 헌신을 기록으로 남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명 "이천시민의 결단과 헌신, 기록으로 남기겠다"

이 지사는 이날 장호원읍 이황1리 마을회관에서 주민간담회를 열어 "대한민국의 높은 시민의식을 경기도민의 입장에서 잘 보여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타의 모범이 되고 미래 세대들에게도 모범이 되는 일인 만큼 여러 가지 방식이 있겠지만 뭔가로 남겨뒀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전체를 위해 배려하는 것에 대해 진짜 예우해줄 필요가 있다.

기록으로 남기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주민들에게 약속했다.

이 지사는 또 경기도 차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이천지역 영세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긴급지원 사업을 준비하고 있고 위생용품 등 필요한 물품을 우선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에 대한 과잉대응에서 합리적 대응으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오늘 일부러 마스크를 안 썼다"며 "사실 공직자들이 마스크 쓰고 철통방어하는 건, 별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코로나19가 생각만큼 심각하지 않은 만큼 실제 이상으로 위기를 조장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대응을 철저히 하자는 측면은 바람직하지만 이게 장기화하면 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너무 크다"며 "사실 경제활동에 아무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을 막는다는 취지에서 이 지사는 송한준 도의회 의장 등과 이천쌀밥집에서 점심을 먹고 직원들과 이천 로컬푸드 직매장을 찾아 24만2천390원어치의 야채류, 고기류, 화훼 등을 즉석에서 구매하고 이천시 지역화폐(이천사랑지역화폐)로 지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