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원 "코로나19에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대책 마련하라"

서휘웅 울산시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10년간 지속적인 경기 침체와 소비 위축에다 코로나19 사태까지 덮쳐 어려움을 겪는 지역산업, 유통, 소상공인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서 의원은 12일 울산시를 상대로 한 서면 질문에서 "울산시는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고 상황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지만, 이제 관리를 넘어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첫째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등을 통해 울산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 지원과 기업 규제 완화 방안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둘째 시민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돼 폐업 위기에 몰린 외식업과 관광업 등 소상공인을 위해 신용보증재단을 통한 금융 지원 방안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적극적인 재난안전기금 확대 지원과 활용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울산시는 계속되는 지역경제 침체로 연례 없는 불황 속에 코로나19까지 이중고를 겪는 지역 중소기업, 소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고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