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과천시가 과천지식정보타운 입주 예정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소통을 위한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는 입주기업과 시 간의 긴밀한 협력과 동반성장에 대한 김종천 시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기 때문이다.

시는 안양의 ㈜서현기술단 회의실에서 과천지식정보타운 입주 예정 기업인 ㈜서현기술단, 펄어비스, 코오롱글로벌 등 20개 업체 대표, 관계 공무원 등과 함께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12일 발표했다.


간담회에서는 교통인프라 개선, 건축협의 관련 건의사항, 입주기업을 위한 제도적 지원 요청 등의 논의가 진행됐다.


김종천 시장은 이날 “일자리 창출이나 과천시의 지역 경제 활성화도 결국 기업이 잘돼야 가능하다는 것을 깊이 이해하고 있다. 기업들이 과천지식정보타운 입주를 기점으로 더욱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과 행정의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건축 협의와 인허가 등으로 과천지식정보타운 입주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현기술단 정병율 사장은 “과천시에서 입주기업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기업이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사회공헌 활동과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김종천 과천시장과 입주 예정 기업 대표 간의 정기적인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과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