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650억원 긴급 대출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65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 대출을 긴급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경영안정자금 대출금에 대해서는 기업당 7억원 내에서 금리 2%의 이자차액보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설비나 공장을 확보할 때 지원하는 구조고도화자금은 기업당 10억원까지 1.5%의 금리(변동금리)로 융자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피해기업에는 최대 1년까지 인천시 기금 융자금 상환을 유예해 준다.

이번 특별자금은 기존의 다른 정책자금 지원 여부와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특별자금 신청은 13일부터 인천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