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지역 20개 시민·환경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이 12일 출범했다.

"온실가스 배출 줄이자"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 출범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은 이날 충북도청에서 출범식을 열고 "지구 온난화로 인해 예년과 다른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있는 것은 매우 위험한 징조"라며 "이대로 가다가는 기후 변화로 인류가 공멸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출범선언문에서 "끊임없는 개발과 성장 질주로 온실가스 배출이 늘어 기후 위기 상태에 왔음에도 정부와 지자체는 아무런 대책도, 정책도 없다"고 비판했다.

비상행동 관계자는 "충북의 각 지자체는 기후 위기를 심각하게 인식해 '기후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이에 대응하는 조직, 예산,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