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으로 보낸 '3차 전세기'를 타고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이 국내로 들어왔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우한 교민 3차 전세기 이송 결과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