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코로나19 여파 매출액 10% 이상 감소 기업 지원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매출액이나 영업이익 10% 이상 감소한 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시는 기업당 10억원, 소상공인 1억원 한도로 긴급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한다.

대출 금리의 1.7∼2.2%까지 1년간 이자 지원을 한다.

시는 지원 규모를 200억원으로 정하고 사태 추이에 따라 지원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또 여행·운송·음식·숙박업에 대해 대구신용보증재단을 통한 2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시는 창업·경쟁력 강화자금을 이용 중인 기업이 신종코로나로 자금난을 겪는 경우 원금 상환 납부기일을 다음 회차로 연장한다.

시는 '기업애로119' 홈페이지(https://onestop119.daegu.go.kr)를 통해 중앙부처 및 금융기관 지원제도를 알리고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 기업, 소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지원책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