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퇴 의사 밝히자 집단 폭행한 군산 폭력조직원 10명 조사 중

전북 군산경찰서는 탈퇴 의사를 밝힌 조직원을 집단 폭행한 혐의(특수상해 등)로 A(24)씨 등 폭력조직원 10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10일 오후 11시 15분께 문화동의 한 공원에서 B(20)씨 등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지난해 군산의 한 폭력조직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틀에 걸쳐 10명을 모두 붙잡았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B씨 등이 최근 폭력조직을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이들을 수 시간 동안 지하 주차장과 공원, 야산 등지로 끌고 다니며 무차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중인 사안이라 경위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며 "조사가 끝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