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세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50대 남성이 12일 퇴원했다.

명지병원은 지난달 26일부터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온 3번 환자(54세 남성, 한국인)가 이날 오후 1시 30분 퇴원했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퇴원하는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의료진의 판단하에 퇴원할 수 있다.

퇴원 결정은 의료진이 환자의 기저 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진된 코로나19 환자는 총 28명이다.

환자들의 퇴원 사례는 잇따르고 있다.

이달 5일 2번 환자(55세 남성, 한국인)가 처음으로 퇴원한 데 이어 1번 환자(35세 여성, 중국인), 4번 환자(55세 남성, 한국인), 11번 환자(25세 남자, 한국인)가 퇴원했다.
'신종코로나' 3번 환자 오늘 퇴원…확진 28명중 5번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