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로 침체한 경기 살린다"…신속집행추진단 구성
경남도, 상반기 63% 재정 신속집행·소상공인 100억 지원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발생에 따른 지역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재정 신속집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올해 상반기에 역대 최고 수준인 63%의 재정 신속집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상반기 신속집행 목표액은 지난해 9조7천53억원보다 1조7천162억원이 증가한 11조4천215억원이다.

1분기 소비·투자 사업 집행 목표액은 1조8천330억원이다.

도는 재정 신속집행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도로·하천 분야 사회간접자본(SOC)사업과 도민 생활과 밀접한 소비·투자사업, 일자리사업 등을 중점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신속집행추진단을 구성해 재정 신속집행 상황을 지속해서 관리한다.

사업별 일일 집행실적을 관리하고, 집행이 부진한 사업은 집행을 독려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50억원 이상 사업(시·군은 30억원 이상)은 세부사업계획 수립단계부터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등 집행목표 달성에 총력을 쏟는다.

이와 함께 도는 소비심리 위축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도내 소상공인들에게 긴급 특별자금 100억원도 지원한다.

오는 19일부터 지원되는 이번 특별자금은 도가 최근 발표한 '신종코로나 대응 중소기업·소상공인 안정화 방안'의 일환이다.

지원대상은 신종 코로나로 인해 집중 피해가 우려되는 업종을 운영 중인 소상공인이다.

도는 사업체 비중이 높은 음식점업(60억원)과 기타 피해 예상 업종(40억원)을 구분해 지원이 편중되지 않도록 한다.

또 더 큰 피해 소상공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업체당 최대 7천만원 한도로 낮춰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보증료율을 0.5%로 고정 운용, 2년간 2.5%의 이자를 지원한다.

대출을 받은 후 2년 동안 원금상환 없이 이자만 내도록 해 소상공인 상환 부담을 완화하고 신용보증재단 보증심사 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한 보증지원이 이루어지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신종 코로나 발생으로 소비자 불안이 소상공인 매출액 감소로 이어지고 있어 긴급 특별자금을 공급하게 됐다"며 "향후 경제 상황에 따라 추가 지원 등 영세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