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받던 중국인 남성 고열 증세 보여
경찰, 선별진료소로 이송 조치
"검사결과 기다리는 중"
경찰청 전경 /사진=연합뉴스(기사와 무관)

경찰청 전경 /사진=연합뉴스(기사와 무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산 여파로 서울 시내 한 파출소가 운영을 임시 중단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12일 가리봉 파출소에서 조사를 받던 중국 국적 남성이 고열 증세를 보여 선별진료소인 고려대 구로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사를 받던 20대 중국인 남성 A 씨는 이날 오전 1시30분께 고열 증세를 보였다. 이송 조치를 마친 경찰은 같은 날 오전 2시부터 가리봉 파출소 운영을 중단했다. 조사를 진행했던 경찰관들은 현재 파출소에 남아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COVID-19이 의심되는 만큼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가리봉 파출소의 외부인 접촉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가리봉 파출소 구역의 민원은 당분간 구로3파출소와 구일지구대에서 맡아 처리한다.

경찰 관계자는 "112 신고 후 조사를 받던 중국인 남성이 두통을 호소하며 고열 증세를 보였다"면서 "현재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결과를 본 뒤 그에 알맞은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