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씨에 우산 쓰지 않고 열사 묘소 둘러봐
주한 노르웨이 대사 5·18묘지 참배…"역사적 공간 감명 깊다"

프르다 솔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가 12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솔베르그 대사는 1박 2일 동안 광주, 전남, 전북 방문을 이어가는 첫 일정으로 5·18묘지를 찾았다.

광주가 민주화의 도시임을 잘 알고 관심이 많아 참배를 원했다고 대사관 측은 설명했다.

참배단에서 분향을 마친 솔베르그 대사는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우산을 쓰지 않고 열사 묘소까지 둘러봤다.

윤상원 열사 묘소에서는 항쟁 당시 상황과 '님을 위한 행진곡'에 깃든 사연을 영어로 설명 들으며 적극적으로 감명을 표현하기도 했다.

솔베르그 대사는 "역사적인 공간이랑 개인적인 이야기까지 감명이 깊다"고 소감을 남겼다.

그는 "나중에 아내와 함께 다시 찾아오고 싶다"며 영어로 쓰인 5·18 안내 책자를 챙겨갔다.

5·18묘지 참배를 마친 솔베르그 대사는 전남도청으로 향했다.

13일에는 이용섭 광주시장을 면담하고 전북으로 이동한다.

5·18묘지 참배에는 외교관 등 대사관 관계자 2명이 동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