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특례보증확대·세정지원강화…코로나쇼크 종합대책 발표

광주시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최근 광주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 기관·단체와의 간담회에서 나온 업계 건의를 반영한 지원책이다.

시는 지난해보다 92억원 늘어난 432억원 상당 골목상권 특례보증을 하기로 했다.

업체당 2천500만원 한도에서 지원되며 1년간 2.5% 이자를 보전받아 실질적 대출 금리는 0.5% 안팎이다.

광주시는 중소유통업 구조개선 자금 지원도 지난해보다 두달여 앞당겨 시행한다.

미소금융 대출 규모는 55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0억원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에도 특례 보증이 지원된다.

기존 자동차 부품기업에서 피해 기업으로 대상을 확대해 업체당 3억원 이내 총 300억원을 보증하게 된다.

경제고용진흥원에는 코로나바이러스 지원제도 종합 안내 원스톱 센터를 운영한다.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등에는 6개월 범위 내 신고·납부 등 기한 연장, 고지·징수·체납 처분 유예 등 세정지원을 시행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중앙 정부, 광주시, 유관 기관이 모든 역량을 결집해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며 "각종 대책이 어려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소비를 진작시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