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문대통령 부친 친일' 주장 전단 뿌린 30대 전화 압수수색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문재인 대통령 등이 친일파 후손이라고 주장하는 전단을 뿌려 입건된 30대 남성 김모씨의 휴대전화기를 압수해 분석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7월 서울 영등포구 국회 분수대 근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 여권 성향 인사의 아버지가 일제 강점기 당시 친일 행동을 했다는 주장을 담은 '민족문제인연구소' 명의의 전단을 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해 김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했으며,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영장으로 이날 휴대전화를 압수한 후 내용을 분석해 수사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씨는 '청년네트워크 터닝포인트 대표'라는 직함을 사용하며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