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행정·교육·경찰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대응을 위해 한뜻으로 뭉쳤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오후 도지사 집무실에서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함께 신종코로나 조기 근절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했다.

이들은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각 기관의 역할을 점검하고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이번 사태를 최대한 조기 수습, 시민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데 공감했다.

경기 행정·교육·경찰, 신종코로나 대응 위해 뭉쳤다

이 지사는 "격리거부자 조치에 대해 경찰에 협조 요청을 했는데 경기도에서는 무리 없이 진행되고 있고, 정보 부족으로 인한 불안감이 해소되면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때보다 가짜뉴스도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손 세정제와 마스크 매점매석은 열심히 단속하는데 경기도는 수사권한이 없어 한계가 있다"며 "경찰에서 각별히 살펴봐 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은 "마스크 가격 폭리에 대해 실질적으로 점검해 보겠다"고 답했다.

이어 "현장에 나가는 순찰차마다 방호복을 비치하고 있는데 일회용인데다 수량이 모자라는 상황"이라며 도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들은 신종코로나로 인한 지역경제 타격이 심각하다며 개인 위생수칙을 지키면서 일상으로 돌아갈 필요가 있다는 데도 공감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교회, 백화점, 마트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아예 가지 않고 있다"며 "구내식당 대신 지역 음식점을 이용하는 등 여러 방안을 생각해보자"고 제안했다.

이에 이 지사는 "도민들의 과도한 불안감을 없애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함께 찾아보자"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