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스마트시티 디지털인프라 구축 및 스마트건설 관련 기술 교류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1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이원재 청장과 한승헌 건설연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선도형 스마트시티 조성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건설연은 연구개발, 정책수립 및 기술지원, 품질인증 및 시험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의 출연기관이다. 스마트시티 분야의 연구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건설 분야의 기술개발에 필요한 공동 학술·연구활동 수행 △기술개발 추진을 위한 개발환경 제공, 시험 검증, 테스트베드 제공 및 운영 △스마트시티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한 사업발굴, 홍보마케팅 및 국제기술교류 △해외사업 공동추진 등을 내용으로 한다.

인천경제청은 국가 연구개발 성과물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 테스트베드로 제공돼 스마트시티 기술의 실증적인 검증이 가능해지고 스마트시티를 한층 더 고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FEZ 스마트시티 모델의 해외진출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최근 아세안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시장 선점에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IFEZ 스마트시티의 고도화를 위한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