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 뒷돈 수수 혐의 전북도의장, 총선 뒤로 재판 연기요청

해외연수 과정에서 여행사 대표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기소된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이 재판을 총선 뒤로 연기해 달라고 11일 재판부에 요청했다.

전주지법 형사제1단독 심리로 열린 이 날 4차 공판에서 송 의장은 변호인을 통해 "총선을 앞둔 시점이라 재판을 선거 뒤로 연기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재판부가 "후보로 출마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하자 이 변호인은 "(같은 당 소속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지원해야 하고 신경 쓸 일이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동료 의원들을 심문할지 검토해야 하니 일단 3월로 기일을 잡겠다"고 덧붙였다.

다음 재판은 3월 17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송 의장은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던 2016년 9월 동유럽 해외연수를 주관한 모 여행사 대표로부터 2차례에 걸쳐 현금과 유로 등 775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