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순 부부, 사후 유산으로 동국대에 아파트·상가 기부

동국대학교는 전병천·김정숙 씨 부부가 평생 일군 재산인 아파트와 상가를 사후 유산으로 기부하겠다는 기부증서를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씨 부부는 불교방송을 시청하던 중 한 불자가 동국대에 기부한 사연을 보고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

전씨는 "팔순을 맞아 기부를 결심했고 기부를 통해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었다"며 "빈손으로 왔으니 빈손으로 가고 싶다"고 말했다.

기부금은 향후 스님들과 불자 학생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