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허위고소 교사 의혹으로 고발 당해
"고발한 변호사들 무고죄로 고소할 것"
"최초 보도 매체도 명예훼손죄로 형사고소"
"기사 속 대화 내용 원문 아냐" 주장
강용석 변호사, 허위고소 교사 논란에 맞고소 대응 /사진=한경DB

강용석 변호사, 허위고소 교사 논란에 맞고소 대응 /사진=한경DB

강용석 변호사가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에게 허위 고소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검찰에 고발됐다. 강 변호사는 자신을 고발한 변호사들을 상대로 맞고소를 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법무법인 넥스트로는 11일 "고발을 주도한 두 변호사를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며 카톡내용을 조작해 기사를 작성한 기자들, 디스패치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형사고소하고 손해배상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넥스트로 측은 "두 명의 김 변호사가 강용석 변호사를 무고죄로 고발한 것은 디스패치의 기사와 관련해서 추가적인 사실 확인 없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며 "디스패치의 기사에 나오는 카톡내용은 원문이 아니다. 내용의 대부분은 조작, 편집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강용석 변호사와 김미나 씨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 화면을 공개했다. 해당 대화에는 디스패치가 강용석 변호사의 허위 고소 교사 관련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하며 보도에 첨부했던 내용이 일부 담겨 있다.

앞서 디스패치는 2015년 '도도맘 폭행 사건' 당시 강용석 변호사가 합의금을 받기 위한 목적으로 김미나 씨에게 무고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두 사람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사건은 2016년 4월 합의로 종결된 건이었다.

이에 김상균 변호사와 김호인 변호사는 11일 오전 강용석 변호사의 무고 혐의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두 사람은 "강용석 변호사는 2015년 김미나 씨를 부추겨 모 증권사 본부장 A씨를 강간치상죄로 고소하게 했다"며 "김씨가 주저하는 상황에서도 강 변호사는 적극적으로 김씨에게 무고를 교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강용석 변호사가 최초 보도 속 대화 내용의 진위성에 문제를 제기하고, 자신을 고발한 변호사들에 대해서도 맞고소를 예고하며 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