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득 셰프와 함께 쌀·한돈·두부 활용한 음식 브랜드 개발
철원군, 유명 셰프와 손잡고 지역 대표 음식 선보인다

강원 철원군이 유명 셰프와 함께 지역 대표 먹거리인 오대쌀과 한돈, 두부를 활용한 음식 브랜드 개발을 마무리했다.

군은 오는 13일 '철원을 담은 음식문화 만들기' 컨설팅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지역 먹거리를 활용한 새 메뉴를 선보인다.

군은 지역 특색과 문화가 깃든 음식 브랜드를 만들고자 오세득 셰프와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지역 음식점 컨설팅을 진행했다.

또 철원군 식(食)문화발전 자문위원회를 발족해 간담회를 열고 조리법 개발과 지역 음식 브랜드 개발을 추진했다.

오 셰프는 지역 내 음식점을 찾아 재료 낭비를 줄이고 가게 회전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등을 컨설팅해 업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최종보고회에서는 마늘 돼지갈비, 두부 불고기 등 기존 메뉴와 함께 새로 개발한 메뉴를 공개할 예정이다.

선보인 음식들이 지역을 대표하는 메뉴로 자리 잡도록 지역 식당에 요리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철원군 관계자는 "음식 축제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등 장기적으로 철원의 먹거리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