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포천시는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SBS ‘낭만닥터 김사부2’와 tvN ‘사랑의 불시착’ 등의 드라마 촬영지에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고 11일 발표했다. 사랑의 불시착 촬용지는 영북면의 '한탄강 하늘다리'이고 낭만닥터 김사부2는 영북면 산정호수에 위치한 구 가족호텔의 외관을 배경으로 촬영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리정혁(현빈)과 윤세리(손예진)이 북한에서 만나기 전 스위스 시그리스빌 다리에서 인연이 있었다는 사실을 털어놓게 되는 장면은 ‘한탄강 하늘다리’에서 촬영됐다.


한탄강 하늘다리는 2018년 5월에 개장한 길이 200m 규모의 흔들형 보행전용 다리로, 50m 높이에서 한탄강 협곡을 전망할 수 있다.

또 낭만닥터 김사부2는 시즌1에 이어 주 배경인 ‘돌담병원’을 산정호수에 위치한 구 가족호텔의 외관을 배경으로 촬영했다. 이번 시즌에서는 산정호수와 명성산의 수려한 경관이 자주 연출돼 영상미를 높였다.

현재 산정호수 가족호텔은 운영되지 않아 내부 출입이 불가하지만, 극 중 김사부(한석규)가 되어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추억을 남기고자 하는 관광객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중 관광객이 가장 적은 겨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드라마 촬영지를 찾아오는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며 "올해도 인기드라마를 적극 유치해 한류 관광지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