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도심 속 섬 세어도에 선착장·관광시설 대폭 확충

인천 도심 속 섬인 세어도에 선착장과 관광 시설 등을 확충하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인천시 서구는 11일 한국농어촌공사 김포지사와 '세어도 어촌뉴딜300사업 위·수탁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세어도항의 선착장과 물양장을 정비하고 확장하는데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 관광객들이 배를 타고 세어도를 오갈 때 이용할 수 있는 '웰컴센터'를 선착장 주변에 마련한다.

섬에 있는 둘레길 7㎞를 정비하고 추가로 5km를 조성하는데도 협력한다.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 바다쉼터와 바다카페도 세어도에 설치할 계획이다.

인천시 서구 원창동에 위치한 세어도는 면적 40만8천㎡의 작은 섬으로 주민 40여명이 어업 등에 종사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곳이다.

서구는 앞서 해양수산부의 승인을 받아 세어도를 어촌체험마을로 조성했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세어도는 개발이 많이 이뤄지지 않아 질경이·마타리·산구절초·광대나물 등 20가지가 넘는 야생초가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