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향민 고향 방문 주간 운영…대규모 그랜드 세일 진행
신종코로나 직격탄 관광 활성화…경북 공공기관 조기 휴가 추진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 조기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조기 휴가 등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11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를 비롯한 공공기관 모든 직원이 신종 코로나 사태가 다소 진정되면 휴가를 일찍 가도록 캠페인을 전개할 방침이다.

각 기관에 협조 요청을 하고 기관별 휴가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예정이다.

또 시·군 향우회 등 출향민이 관광지와 전통시장을 찾도록 고향 방문 주간을 운영한다.

도내 산하기관과 민간 보조단체 총회, 워크숍 등 기관·단체 행사와 회의를 앞당겨 열고 관광지와 전통시장을 방문하도록 유도한다.

호텔, 음식점, 관광지 할인과 무료 개방 등 대규모 그랜드 바겐세일도 준비한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즉시 대구·경북 관광의 해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버스 타고 대구·경북 여행', '축제 품앗이' 등 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한다.

도는 주요 호텔 예약 취소율이 30∼40%에 이르고 관광지 방문객은 평소보다 30% 줄어든 것으로 본다.

신종코로나 직격탄 관광 활성화…경북 공공기관 조기 휴가 추진

매출이 20∼30 감소한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역사랑 상품권을 조기에 발행하고 할인율을 5%에서 10%로 높이기로 했다.

자동차 생산라인 중단과 중국 현지 공장 조업 중단·단축 등으로 피해를 보는 중소기업에는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300억원에서 1천200억원으로 확대해 지원한다.

중앙에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추가로 3천억원 요청하기로 했다.

현재 도내 기업 72곳이 피해 신고를 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도민의 안전 확보와 지역경제 영향 최소화를 위해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지원대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