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기자들과 '번개오찬'…"추경 논의? 적절한 타이밍 아니다"
정총리, 광화문 식당 찾아 '소비진작' 독려…"과도한 위축 안돼"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광화문의 한 식당을 찾아 직원들과 '번개 오찬'을 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로 위축된 소비심리 진작에 나섰다.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외출이나 외식 등 외부 활동을 꺼리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자칫 과도한 소비위축이나 경제활력 저하로 이어지지 않도록 경계하며 '경제 충격파' 최소화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뒤 정부서울청사로 돌아와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직원 및 출입기자들과 예정에 없던 점심 식사를 했다.

정 총리가 앞서 오전에 열린 국무회의에서 "장관들은 시장이나 식당, 동네 가게에 들러 소비진작에 적극 앞장서달라"면서 "저도 오늘 점심은 동네 식당에서 식사할 계획으로, 장관들도 솔선수범해달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요식업과 숙박·관광업계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방역해야 하지만 과도한 불안감으로 경제가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식당을 찾아서도 "상상 이상으로 과도하게 소비가 위축되는 것 같다"며 "너무 과도하게 걱정들을 하시는 것 같다"고 거듭 말했다.

정 총리는 "소비가 너무 위축되면 안된다.

수출과 설비 투자 등이 위축되면 바로 경제성장이 저하된다"면서, "한편으로는 방역을 철저히 해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워 이기고, 다른 한편으로는 경제에 주름살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일각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필요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2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 추경을 이야기 하는 것은 적절한 타이밍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정 총리는 "목적 예비비가 있고, 경우에 따라 전용도 할 수 있으니 현재 예산에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총리, 광화문 식당 찾아 '소비진작' 독려…"과도한 위축 안돼"

정 총리는 취임 직후 신종코로나 사태를 맞아 '일복이 많은 것 같다'는 기자들의 언급에 "나는 원래 일복이 많은 사람"이라며 "코로나바이러스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러면서 "보통은 쉬운 문제부터 푸는데, 역으로 어려운 문제를 풀고 나면 쉬운 문제는 '여반장'(손바닥을 뒤집듯 쉬운 일)일 수도 있으니 불평하지 않고 어려운 문제를 푸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 위축에 따른 자영업자 임대료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조치들은 기획재정부가 검토하고 있다"며 "현 제도 하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맥시멈'으로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기재부가 무엇을, 어떻게, 어느 분야에 대해 조치할 지 검토 중인데 필요에 따라 순차적으로 급한 불부터 꺼나갈 것"이라며 "당연히 자영업자도 검토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9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정 총리가 중국 내 위험지역에 대한 추가 입국제한 조치도 검토한다고 언급하고 회의 직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기존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브리핑 한 것이 '엇박자'라는 일각의 지적에는 적극 반박했다.

정 총리는 확대 중수본 회의 전날 세종시를 찾아 관계 장관 및 질병관리본부장과 회의를 한 자리에서 이미 입국 제한 조치를 '현상유지'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하며 "나와 복지부 장관은 같은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토라는 것은 결정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라며 "무슨 일이든 졸속으로 하면 안되기 때문에 사전에 준비했다가 필요하면 하고, 그렇지 않으면 안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