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오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혈액 부족 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첫 ‘공직자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사랑의 헌혈운동은 시청사 정문 앞 헌혈버스에서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돼 공직자 및 시민 5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헌혈에 참여한 이용석 시 자치행정과 과장은 “지금과 같은 혈액대란 상황에서 공무원부터 솔선수범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며 “어려운 이시기 소중한 생명을 위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헌혈자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혈액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체온 측정, 마스크착용 등 직원 개인위생을 강화하고 헌혈버스 소독 작업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하고 있어 헌혈 과정에서 감염될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오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