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마을공동체활성화위원회 출범…마을공동체 정책 자문·심의

경남도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자문하는 '마을공동체활성화위원회'가 11일 출범했다.

경남도는 이날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마을공동체 활성화위원회 위원 위촉식을 갖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마을공동체 관련 정책 및 사업을 심의하고 발전방향을 자문하는 마을공동체 활성화위원회는 윤난실 사회혁신추진단장과 도민 위촉직 위원 등 총 15명으로 구성됐다.

특히 마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고자 공개모집을 통해 마을공동체 활동가들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마을공동체활성화위원회는 마을공동체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변경,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설치·운영 및 위탁,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에 대한 심의 및 자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김경수 도지사는 "농경사회부터 이어진 공동체의 끈이 산업화를 거치며 약해진 것 같다"며 "위원회 활동을 통해 우리 지역 곳곳에서 사회혁신이 실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