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신종코로나 지원본부 확대…3차 교민시설 지원인력 45명

행정안전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대응 지원을 위한 대책지원본부를 부처 전체 부서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행안부는 자가격리자 관리 등 확산방지에 더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대책본부장을 기존 재난협력실장에서 차관급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으로 격상하고 실무반도 과장급 1개에서 상황실무반·자가격리자 관리전담반·임시생활지원반·행·재정 지원반·홍보지원반 등 국장급 5개 조직으로 확대 편성한다.

특히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해 17개 시·도별로 과장급 지역담당관을 지정해 감시체계를 강화하도록 했다.

자가격리 이탈자가 발생할 경우 질병관리본부와 지방자치단체,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과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협조체계도 구축한다.

중국 후베이성에서 3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하는 재외국민과 중국인 가족들의 임시생활시설 운영 준비도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3차 귀국 교민이 14일간 격리생활을 하는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는 정부합동지원단 인력 45명이 투입된다.

지원활동을 총괄하는 행안부에서 13명이 파견되고 중국어 통역을 맡을 외교부 소속 2명, 의사·간호사·심리상담사·역학조사관 등 보건복지부 소속 6명이 포함된다.

국방부도 군의관 3명을 포함해 모두 11명의 관리인력을 지원한다.

시설 내부 경비를 맡을 경찰 8명, 소방 구급대원 2명, 폐기물 처리를 맡는 환경부 인력 2명, 이천군 소속 1명 등도 2주간 함께 격리 생활을 한다.

행안부는 아울러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로 침체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자체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진영 장관은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행안부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지자체와 함께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