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 끝에 직장동료에 흉기 휘두른 중국인 징역형

사소한 말다툼 끝에 직장동료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 중국인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석준협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A(30)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10시께 인천시 연수구 주택에서 직장 동료인 중국인 B(33)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중국 현지에 있는 지인과 영상통화를 하면서 "나는 한국인에게 고개를 숙여 인사하지 않는데 B씨는 고개 숙여 인사한다"고 말했다.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B씨가 "당신도 한국인에게 고개 숙여서 인사했잖아"라고 말하자 A씨가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석 판사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잘못을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며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힌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