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착취물·보이스피싱 등 근절 위해 인터폴에 15억원 지원

경찰청은 온라인 아동 성착취물 생산·유통, 보이스피싱 등 국제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11일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 미근동에 있는 경찰청사에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펀딩사업 조인식을 개최했다.

경찰청은 김종양 전 경기지방경찰청장이 2018년 11월 인터폴 총재로 당선된 것을 계기로 국제기구 기여금 15억3천만원을 올해 예산으로 확보했다.

한국 경찰이 인터폴에 재정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터폴은 15억3천만원을 활용해 온라인 아동 성착취물(9억6천만원), 보이스피싱 등 사이버경제범죄(5억7천만원) 수사에 나선다.

경찰청은 다음 달부터 인터폴을 중심으로 한 ▲ 국제범죄 동향 분석 ▲ 다크넷·암호화폐 등 수사기법 공유 ▲ 지역 내 합동 검거 ▲ 보이스피싱 해외거점 범죄조직 차단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한국 경찰이 인터폴의 핵심 파트너로서 다자간 협력을 이끌어가기 위한 재정 지원"이라며 "이번 사업이 사이버상 아동·금융 관련 범죄 척결로 연결될 수 있도록 인터폴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위르겐 스톡 인터폴 사무총장은 12일 경찰대학을 방문해 이은정 경찰대학장과 '인터폴 글로벌 아카데미' 조인식을 갖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