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북본부 "임금체불 사업장 특별근로감독 실시하라"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1일 고용노동부 익산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단계 하청 구조가 동료의 극단적 선택을 불렀다"며 "안타까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동지청은 임금체불 사업장에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두 달 동안 국내 한 대기업의 2차 협력업체 소속으로 그라인더 작업을 했지만, 임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해 생계가 어려워지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들은 "대기업은 하청업체에 자재비와 인건비 등을 포함해 5억 9천만원을 지급했지만 2·3·4차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은 임금을 지급받지 못했다"며 "원청에서 지급한 비용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부당이득을 취한 사람은 없는지, 비용은 어떻게 사용됐는지 등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기자회견 후 노동자 29명에게 체불된 임금 1억3천800여만원을 조사해달라는 진정서를 노동지청에 제출했다.

이들은 "임금체불 문제에도 원청은 관리·감독하지 않았고, 하청이 4차까지 이어지면서 불법 파견의 여지도 있다"며 "다단계 하청 구조가 개선되고 책임자가 처벌돼 다시는 안타까운 죽음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