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종코로나 공포에 QR 코드 세금 납부 권장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공포가 확산하면서 QR코드를 통한 세금 납부가 전국적으로 확대 실시될 예정이라고 신화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온라인 결제 정보 처리 기관인 망련청산공사(網聯淸算公司·NUCC)는 신종코로나의 예방과 통제를 위해 전국적으로 QR 코드 촬영을 통한 세금 납부를 권장할 계획이다.

납세자들은 위챗이나 알리페이 같은 결제 도구를 사용해 QR 코드를 읽으면 세금을 납부할 수 있으며, 세금 납부 진행 상황도 확인할 수 있다고 NUCC는 설명했다.

NUCC는 작년 1월부터 후난성과 허난성, 푸젠성, 저장성, 칭다오시 등 5곳에서 QR 코드 세금 납부를 시범 실시해왔는데, 신종코로나 사태를 맞아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하는 것이다.

NUCC는 작년 이들 시범 지역에서 QR 코드 세금 납부 횟수가 397만회에 달했고 금액으로는 46억4천만위안(6억6천400만달러)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QR 코드를 이용한 세금 납부는 시범 지역에서 주요 지불 방법으로 자리 잡았으며, 소기업과 개인의 편의를 위해 5만위안(7천142달러) 미만의 20여개 세금을 QR 코드로 납부할 수 있다.

中 신종코로나 공포에 QR 코드 세금 납부 권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