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잠복기 '14일' 논란에…정부 "아직 바꿀 근거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잠복기가 최장 24일에 이를 수 있다는 해외 연구 결과와 관련해 방역당국이 잠복기 관련 기준을 당장 바꿀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잠복기 관련) 기준을 당장 바꿀 계획은 없다.

계속 정보를 확인하면서 전문가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과학망 등에 따르면 중국의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이끈 연구진은 최신 논문에서 신종코로나의 잠복기는 중간값이 3.0일이며 범위는 0∼24일이라고 밝혔다.

중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를 고려해 14일을 격리 기간으로 설정해 관리 중이다.

정 본부장은 해당 논문을 살펴봤다고 언급하며 "이 논문은 전문가 리뷰가 끝나고 정식으로 발표된 논문은 아니고 초고 형태로 제출된 그런 논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자들도 연구의 제한점으로 일부 환자의 노출력과 증상, 검사 결과들이 완비되지 않았고 정보 수집이 불충분한 부분이 있다는 점을 이미 언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잠복기 기준을 변경해야 할지에 대해서는 "이 하나의 논문으로 전 세계적으로 사용하는 잠복기 (기준) '14일'을 변경할 근거로는 불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언급했다.

정 본부장은 신종 감염병 관련 정보는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거론하며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국내 확진 환자들의 역학적인 특성을 분석해보면 잠복기가 3∼4일 정도인 경우가 가장 많고 또 길어도 7∼8일 이내로 분석된다"며 "우리도 케이스(사례)가 많지 않기에 더 상황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24일 잠복기'에 대해 근거를 갖고 모든 관리 기준을 바꾸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일본이나 일부 국가에서는 잠복기를 더 당겨서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특히 28번 환자(30세 여자, 중국인)가 잠복기를 넘어 발병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잠복기가 14일 넘어서 발병한 사례라는 것을 아직 확정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 환자가) 잠복기가 넘어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는 맞지만 14일이 지나서 발병한 케이스라고 현재는 확정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