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신임 위원장이 12일 상견례를 겸한 회동을 한다.

11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김동명 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을 방문해 박용만 회장과 간담회를 한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1일 선출됐다.

박용만 상의회장-김동명 신임 한국노총 위원장 내일 회동

두 사람은 첫 회동에서 노사 문제를 두루 논의하며 소통·협력을 꾀할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상의와 한국노총은 전임 김주영 위원장 때부터 경영계와 노동계가 대립하는 가운데서도 꾸준히 교류하고 있다.

김주영 전 위원장은 2017년 9월 한국노총 위원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대한상의를 방문했다.

다음 달인 10월 박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 중 처음으로 한국노총 본부를 찾았고, 같은 날 호프미팅을 가졌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9월 박 회장과 김 전 위원장이 두번째 호프미팅을 했다.

박용만 상의회장-김동명 신임 한국노총 위원장 내일 회동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